文-바이든 정상통화로 코드 맞추기…靑 "수레 함께 탄 한미동맹"
文-바이든 정상통화로 코드 맞추기…靑 "수레 함께 탄 한미동맹"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1.02.04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화 도중 세차례 웃음…중국 문제 등 민감한 현안은 피해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4일 오전 한미 정상통화가 이뤄진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코드 맞추기'가 눈길을 끌었다.

이미 문 대통령은 지난달 신년 기자회견에서도 "바이든 행정부와 한국 정부는 코드가 같다"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두 정상은 다양한 현안에서 코드가 맞았다"며 "양 정상 모두 가톨릭 신자라는 점도 공통 코드가 됐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우리 모두 가톨릭 신자이니 교황과 소통하자"는 취지의 언급을 하자, 문 대통령은 "저도 교황과 대화한 일이 있다. 교황은 동북아의 평화안정을 기원하고 기후변화를 우려했다"고 소개했다.

또 문 대통령이 "취임 직후 분주한 가운데 전화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하자,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대통령과 통화를 못 할 정도로 바쁘지는 않다"고 답하는 등 유머가 오가며 통화 도중 세 차례 웃음이 나오기도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한미동맹이 업그레이드됐다는 것이 오늘 통화의 의미"라고 말했다.

그는 "한미동맹을 표현하는 말인 '린치핀'은 수레에서 바퀴가 빠지지 않도록 고정하는 핵심축을 의미한다. 그런데 오늘 두 정상은 린치핀 수준을 뛰어넘어 수레 위에 함께 올라가 업그레이드된 대화를 나눈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 측은 한일관계, 중국 정세, 한미군사훈련 등이 논의됐느냐는 물음에 "구체적인 현안까지는 나오지 않았다. 중국 문제에 대해서도 협의해 나가자는 정도의 얘기만 했다"고 전했다.

대신 이 관계자는 '한중 정상통화가 한미 정상통화 시기를 지연시킨 요인이 됐다'는 일부 지적에는 "한중 정상통화는 고려 대상이 아니었다"고 부인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