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 가까이가 "이재용 2년6개월 실형에 '과하다'…46.0%, '가볍다' 24.9%"
국민 절반 가까이가 "이재용 2년6개월 실형에 '과하다'…46.0%, '가볍다' 24.9%"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1.01.20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여론조사…적당하다 21.7%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월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고법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월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고법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리얼미터가 20일 오마이뉴스 의뢰로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이 부회장 판결에 대한 의견을 물은 결과, 국민의 절반 가까이가 징역 2년 6개월 실형을 선고받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판결이 과하다고 생각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과하다'는 답변이 전체 응답자의 46.0%로, '가볍다'는 응답은 24.9%로 나타났다. '적당하다'는 21.7%, '잘 모르겠다'는 7.5%였다.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과하다'는 응답이 많았다. 그러나 20대는 '가볍다'는 응답이 32.9%로 가장 높았고 '과하다'(28.0%)와 '적당하다'(27.5%)가 엇비슷하게 나타났다.

이념 성향별로는 보수와 중도성향에서 '과하다'는 답변이 각각 65.6%, 49.1%로 높았다.

반면 진보층에서는 '가볍다'가 40.6%로 가장 높고, '과하다'는 22.1%, '적당하다'는 31.6%로 집계됐다.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업코리아, UP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