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늦어도 11월 집단면역…다른 나라보다 오히려 빨라"
문대통령 "늦어도 11월 집단면역…다른 나라보다 오히려 빨라"
  • 김시온 기자
  • 승인 2021.01.18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1.18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1.18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과 관련해 "지금 백신이 충분히 빨리 도입되고 있고 충분한 물량이 확보됐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2월부터 9월까지 접종이 필요한 국민들의 1차 접종을 다 마칠 계획"이라며 "그쯤이면 대체로 집단면역이 형성되리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2차 접종이 시작되고, 또 누락된 분들의 접종을 4분기에 마저 하면 늦어도 11월에는 집단면역이 완전하게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접종 시기나 집단면역 형성 시기 등을 다른 나라와 비교해보면, 한국은 절대 늦지 않고 오히려 더 빠른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오늘 확진자 수가 300명대로 내려왔듯이 3차 유행이 꺾이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방역 단계도 더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다음 달부터 백신접종을 시작하고 이에 앞서 치료제도 사용할 수 있다"며 "긴장을 놓지 말고 조금만 더 견뎌달라"고 당부했다.

업코리아, UPKOREA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